TED 스프레드

※ TED 스프레드 조회 : http://yellow.kr/financeView.jsp?s=TEDSpread

 

금융 신용경색(credit risk)의 정도를 측정하는 지표로 사용되는 TED 스프레드는 3개월물 미국국채(T-Bill) 수익률과 3개월물 리보(LIBOR)금리의 차이를 뜻한다. TED는 미국 국채(T-Bill, Treasury Bill)와 유로달러(Euro Dollar)의 약자로, 유로달러란 유럽의 은행에 예치된 미국 달러를 말한다. 리보금리는 국제금융시장의 중심지인 영국 런던의 은행 등 금융기관끼리 단기자금을 거래할 때 적용하는 금리로, 유로달러 시장이 국제금융에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어 이 금리는 세계 각국의 금리결정에 주요 기준이 되고 있다.

 

TED 스프레드 = 3개월물 리보금리 – 3개월물 미국국채 수익률

 

 

– 현재 50bps에 근접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스프레드의 크기는 베이시스 포인트(bps)로 나타낸다. 예를 들어 미국국채 수익률이 1.43%이고 LIBOR가 1.79% 인 경우 TED 스프레드는 36bps이다.

TED 스프레드는 일반적으로 10 ~ 50bps 범위 내에 있다. 하지만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금융회사들이 서로를 믿지 않아 돈을 서로 안 빌려 줬을 때인 2007년에는 TED 스프레드가 150~300bp로, 2008년 리먼브러더스가 파산한 직후에는 300~465bp로 치솟았었다.

 

미국 국채 3개월물은 국제금융시장에서 높은 신뢰도를 나타내는 지표로 간주되는 반면, 리보는 은행들 간의 자금거래에 수반되는 신용위험을 반영하기 때문에 국제금융시장에서 위험도(credit risk) 지표로 사용된다(신용경색의 척도). 다시 말하면, 리보가 올라간다는 것은 자금시장에서 돈을 조달하는 비용이 높아지는 것을 뜻한다. 반면 미국 국채 3개월물은 대표적인 안전자산이다. 안전자산 선호가 높아질수록 금리가 떨어진다. 결국 이 차이인 TED 스프레드가 커진다는 것은 그만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자금 조달이 어려워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TED 스프레드가 상승하면 시장에 유동성이 부족해 자금경색이 일어난다는 것을 의미하고 유동성 위험이 진행 중이라는 것이다.

 

 

– 2008년 금융위기 당시의 TED 스프레드(리보와 미국국채의 흐름도 같이 보여준다)

 

 

TES 스프레드와 주식시장과의 상관관계는 어떠할까? 다음의 차트를 보자.

 

 

위의 그림에서 약세 시장(1987년, 2000-2002년, 2008년) 직전과 진행 기간에는 TED 스프레드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음을 알 수 있다. TED 스프레드가 안정적이면 주식 시장의 성과가 좋아지는 경향이 있음을 의미한다.

 


<참고자료 및 관련자료>

 

https://fred.stlouisfed.org/series/TEDRATE

한경 경제용어사전 : TED 스프레드

매일경제 : TED스프레드

https://en.wikipedia.org/wiki/TED_spread

2010-07-21  [알기쉬운 경제지표] TED 스프레드

TED 스프레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