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스트 – 목성, 기쁨을 가져오는 자 (Jupiter, the Bringer of Jollity)

※ 옐로우의 클래식 : http://yellow.kr/musicView.jsp?s=yellowClassic

 

영국 작곡가인 구스타브 홀스트(Gustavus Theodore von Holst. 1874~1934)의 대표작은 《행성》으로 그 중 ‘목성’은 4번째 곡이다.

 

–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라(Chicago Symphony Orchestra) / 제임스 레바인(James Levine) 지휘

 

 

내 조국이여, 나 그대에게 맹세하노라(I Vow to Thee, My Country)은 1921년 홀스트의 행성 모음곡 중 4악장 목성에 세실 스프링 라이스(Sir Cecil Spring Rice)의 시를 붙여 노래한 것으로 영국의 애국가이다.

 

 

구스타브 홀스트(Gustavus Theodore von Holst. 1874~1934)는 영국의 근대음악을 대표하는 작곡가로 바그너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를 위시한 독일 낭만주의의 기반 위에 그리그의 서정주의, 라벨의 세밀한 리듬과 정교한 관현악법, 그리고 영국의 민요 곡조 등이 결합된 다채로운 음악적 성향을 드러냈다.

영국 민요를 소재로 한 작품과 동양적인 이미지를 가진 작품을 많이 남긴 홀스트는 젊었을 때 산스크리트어를 배울 정도로 인도 철학에도 깊이 끌려 있었다. 또한, 점성술과 천문학에도 상당히 흥미를 가지고 있었다.

 

《행성》(The Planets, 작품번호 32)은 관현악을 위한 모음곡이다. 홀스트에게 점성술을 가르쳐 준 클리포드 백스의 제안으로 1914년에 착상하여 1916년에 작곡을 마쳤으며 1920년 10월 10일 버밍엄에서 애플비 매슈스(Appleby Matthews)의 지휘로 초연되었다.

《행성》의 7개의 별에는 ‘제1곡 화성 – 전쟁의 신’, ‘제2곡 금성 – 평화의 신’, ‘제3곡 수성 – 날개가 달린 사자(使者)의 신’, ‘제4곡 목성 – 쾌락의 신’, ‘제5곡 토성 – 노년의 신’, ‘제6곡 천왕성 – 마술의 신’, ‘제7곡 해왕성 – 신비의 신’과 같이 각각 서브타이틀이 붙어 있다.

초연 후에 홀스트는 “서브타이틀은 넓은 뜻으로 해석해 주십시오. 이를테면 목성은 일반적인 뜻의 기쁨을 가져다주지만, 그와 동시에 종교적인 또는 국민적인 축제로 이어지는 의식적인 기쁨도 나타냅니다. 그리고 토성은 육체적인 쇠퇴뿐 아니라 성취의 환영도 가져다주고, 수성은 마음의 상징입니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모음곡 《행성》은 각각의 별이 지닌 내용과 성격,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점성술적인 이야기가 잘 융합된 스케일이 큰 작품이다. 압도적인 전쟁의 기운으로 가득한 1곡 ‘화성’, 행복한 축제의 느낌을 발산하는 4곡 ‘목성’이 유명하다.

 

모음곡 《행성》은 홀스트가 살아있는 동안에는 그다지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제2차 세계대전 후 천문학의 비약적인 발전과 미국과 소련 두 나라의 우주 탐사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주목을 받고 명곡 반열에 들었다.

 

우주를 다루는 영상 프로그램치고 이 모음곡을 사용하지 않은 것이 별로 없을 정도다. 가장 대중적인 곡인 ‘목성’의 부제가 ‘쾌락의 신’인데 활달한 리듬감, 유쾌한 선율, 호쾌한 관악이 어울려 행복감을 마구 안겨준다.

‘목성’은 영화 ‘필사의 도전’ 등 수많은 영화, 드라마 삽입곡으로 사용됐다. 2009년 영화 <노잉>에서는 1959년, 윌리엄 도스 초등학교에서 개교기념일 행사의 일환으로 50년 후에 개봉될 타임캡슐을 묻을 때, 학생들로 구성된 관악 밴드가 연주하는 곡이었다.

우리나라에서는 MBC 뉴스데스크 오프닝 음악으로 쓰인 적도 있다.

 

히라하라 아야카(平原綾香,Hirahara Ayaka)의 노래로 (앨범 : My Classics!)

 

 

– Jupiter Theme / God Beyond All Praising – Music to Inspire / American Heritage Lyceum Philharmonic

 

 

 


<참고자료 및 관련자료>

 

위키백과 : 행성(모음곡)

위키백과 : 구스타브 홀스트

네이버 지식백과 : http://terms.naver.com/entry.nhn?cid=656&docId=896134&mobile&categoryId=1660

https://en.wikipedia.org/wiki/American_Heritage_Lyceum_Philharmonic

홀스트 – 목성, 기쁨을 가져오는 자 (Jupiter, the Bringer of Jollity)
Tagged o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