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우의 게시판

2022년 노벨 물리학상 클라우저 박사는 기후 위기 반대론자 ?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07-23 20:54
조회
587
"기회주의적 목적으로 나쁜 과학 이용하는 정치인·기업가로 세계가 가득 차"
클라우저, 퀀텀코리아 개막식 축사서 "젊은 과학자들이 잘못된 과학 정보 막아야"

(서울=연합뉴스) 조승한 기자 = 지난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존 클라우저 박사는 26일 한국을 찾아 "세계가 나쁜 과학, 잘못된 정보를 기회주의적 목적을 가지고 이용하는 정치인과 기업가로 가득 차 있다"며 "젊은 과학자들이 진실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클라우저 박사는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퀀텀코리아 2023' 개막식 축사를 통해 젊은 과학자들이 사실을 확인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클라우저 박사는 양자역학의 현상 중 하나인 '양자 얽힘'이 실제 존재함을 실험적으로 증명한 공로로 지난해 노벨물리학상을 받았다.

그는 "실험물리학자로 일하며 신과 이야기를 해왔다고 생각한다"며 "보편적 진실을 찾기 위해 수학적 기반 질문을 하고 답을 위해 애를 썼고, 진실을 찾을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특히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가 보다시피 나쁜 과학으로 가득 차 있다"며 "과학자가 아닌 정치인과 기업가들이 잘못된 과학적 정보를 기반으로 일하고, 어떨 때는 잘못된 과학적 정보를 만들어내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클라우저 박사는 또 젊은 과학자들을 향해 "자연을 직접적으로 관찰해 진짜 진실을 찾아내고, 아주 신중하게 이뤄진 실험을 통해 나온 정보를 토대로 과학과 관련한 잘못된 정보가 나오는 걸 막아야 한다"며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아닌지를 검증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짚었다.

이어 그는 "과거에 과학자들은 동료 평가 등을 거치며 심판 역할을 해왔는데 지금은 아니다"며 "젊은 과학자라면 자연을 신중하게 관찰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클라우저 박사는 기후변화에 대해 현재 상황이 기후 위기가 아니라는 의견을 밝히고,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가 잘못된 정보를 퍼트리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기후 위기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한 200배 정도로 주요 프로세스들이 과장되고 오해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클라우저 박사는 기후 위기 반대론자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달 이산화탄소 배출이 지구 생명체에 도움이 될 것으로 주장하는 'CO2 연합' 이사회 회원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이날 개막식 후 열린 양자정보 콘퍼런스 기조연설에서 클라우저 박사는 노벨상 수상에 기여한 양자 얽힘 실험 증명 과정을 소개했다.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정치인들, 잘못된 과학정보 만들어내" | 연합뉴스 (yna.co.kr)
전체 0

2 thoughts on “옐로우의 게시판

  • 2022년 8월 12일 at 1:11 오후
    Permalink

    님은 뭐하는분인데 이런블로그 하세요? 너무 전문적이어서 개인블로그 아닌것같은데 무튼 사이트 잘 쓰고갑니다 너무좋아요 ^^

    Reply
  • 2024년 4월 28일 at 1:19 오전
    Permalink

    저랑 프로그램으로 밥먹고 사는데 관심사가 많이 겹치네요.
    그런데 정말 대단하심니다. 종종 들어와서 놀다가겠습니다.

    Repl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