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게시판

시안 ‘병마용’ 주인은 진시황이 아니다?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12-30 17:38
조회
389
중국정부는 1987년 진시황릉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했다. 그러나 놀랍게도 그 방면의 최고전문가인 당시 시안대학 고고학과 주임교수였던 천징웬(陳景元)은 학술잡지 <대자연 탐구> 1984년 겨울호에서 “병마용의 주인은 진시황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는 논문을 발표했다. 중국 역사학계는 발칵 뒤집어졌다.

그의 주장부터 들어보기로 한다.

첫째, 병마용의 군진은 진시황 당시의 군진과는 전혀 다른 양상을 띠고 있다. 1호, 2호갱에서 병사들은 전차를 중심으로 사열하고 있는 모습인데 <사기>를 위시한 모든 사적은 “진시황의 군사는 기동력이 강한 기병을 활용하여 천하를 통일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즉 진시황 당시 전차전을 벌였다는 역사기록은 찾아볼 수 없다. 따라서 병마용의 군진은 진시황 시대 이전의 전국시대 초창기인 구시대의 것이라고 할 것이다.

둘째, 병마용의 병사들은 각양각색의 머리 모양을 하고 있다. 일부는 모자까지 쓰고 있으나 전쟁 필수품인 투구를 쓴 병마용은 볼 수 없다. 병사들의 차림새가 너무 허술하다. 즉 병마용은 진시황을 위한 것이 아니다.

셋째, 병마용의 모든 칼라는 진시황 정부의 그것이 아니다. 진시황은 검은색을 통일제국의 색깔로 정하고 의복, 깃발, 휘장에 전부 검은색을 사용할 것을 규정했다. 그러나 병마용의 병사들은 진한 빨간색, 진한 녹색의 도포와 파란색, 보라색, 흰색 등의 화려한 긴바지를 입고 있는 게 이상하다.

넷째, 병마용에서 출토된 도끼와 모자 및 여성처럼 쪽진 머리 모양, 병마용에 새겨진 문자 등은 진나라보다는 오히려 초나라의 풍속과 많은 유사점이 보인다.

천징웬은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다.

병마용의 주인은 당시 막강한 권력을 휘둘렀던 진나라 28대 소양왕의 모친, 즉 진시황의 고조할머니인 진선태후이며, 병마용은 진선태후의 유해를 그녀의 고향 초나라로 운구하는 행렬이다.

또한 저명한 진·한시대에 정통한 사학자 임검명은 1985년에 발간된 학술지 <문박 제1기>에서 ‘진용지미’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하면서 아래 두 가지 이유를 들어 천 교수의 주장에 부분적 지지를 보냈다.

“병마용이 진시황릉의 일부라는 것을 증명해주는 결정적 문헌자료는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했다.”

“병마용에서 출토된 병기의 대부분은 청동기인데, 이것은 철제무기를 보편적으로 널리 사용하던 진시황 당시의 전비상황이나 야금기술 수준과 부합하지 않는다.”

그 후 수많은 학자들이 발표한 병마용 관련 연구 내용을 종합해보면 첫째, 사마천의 <사기> ‘진시황본기’에서도 병마용갱에 관해서는 단 한 구절의 기록도 찾아볼 수 없다. 사기 외에 <회남자> <문헌통보> 등 중국의 웬만한 고서에도 진시황 병마용에 대해서는 기록이 없다.

둘째, 진시황릉은 규모면에서 어느 것과도 비교를 불허한다. 세계최대였던 쿠푸왕 피라미드보다 10배 이상 크고 넓다. 병마용 6천개 정도가 아니라 그 몇 백배를 묻어 두어도 남을 만큼 광활한 진시황릉을 그대로 놔두고 1.5km 떨어진 다른 곳에 따로 묻어둘 필요가 있을까? 또한 진시황릉에서 병마용 부근까지 1.5km 외곽으로 더 나아가 거기서 원을 그려 산출되는 총면적은 19.925km로 웬만한 소도시 규모로 어마어마하다. 황릉이 이렇게 넓어야 할 이유가 대체 무엇일까?

셋째, 순장이나 부장품은 능원 안에 있지, 능원 밖에서 발견된 예는 중국에 없다. 어떠한 순장이나 부장품도 능원에서 5리나 떨어진 지하에 묻어둔 적이 없다. 1999년 9월28일 일반인에 개방된 시안의 한양릉의 도용과 장쑤성 쉬저우 한양묘의 병마용도 전부 능원 안에 있다.

넷째, 병마용의 주인이 정말 진시황이라면 동서남북 4방을 다함께 중시해 온 중국이 동쪽에만 병마용을 묻어 두었을 리 없다.

다섯째, 병마용의 정확한 위치는 진시황릉의 정동쪽이 아니라 남동쪽에 있다는 점이다. 진선태후의 고향 초나라는 진나라의 남동쪽에 있다.

여섯째, 진나라에는 순장의 폐습이 존재했다가, 목공 이후 서서히 사라지고 없었다. 그러나 남쪽의 초, 월, 오 등에서는 순장 대신 도용, 목각, 옥기 등 각종 부장품을 매장했다. 진선태후가 초나라 사람이었다는 사실과도 맞아 떨어진다.

그러고 보면 1990년대 이후에 나오는 중국사 연구서에는 ‘진시황병마용’이라는 말 대신 그냥 진용(秦俑)이라 표현하는 사례가 많아졌다.

병마용은 계속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 발췌 : http://kor.theasian.asia/archives/181431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
바이킹, 콜럼버스보다 500년 빨랐다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9.04.12 조회 190
hsy6685 2019.04.12 190
30
함평 금산리에 있는 일본식 고분의 미스터리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9.03.24 조회 221
hsy6685 2019.03.24 221
29
김(金)씨는 왜 금씨가 아닌가···삼국시대엔 '금'유신 불렸나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9.03.24 조회 226
hsy6685 2019.03.24 226
28
1만년 동안의 기후변화 - 그린란드 GISP2 아이스코어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9.03.12 조회 259
hsy6685 2019.03.12 259
27
공룡 멸종 미스테리 풀리나…"소행성 충돌" vs "화산 폭발"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9.02.26 조회 246
hsy6685 2019.02.26 246
26
시안 ‘병마용’ 주인은 진시황이 아니다?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12.30 조회 389
hsy6685 2018.12.30 389
25
만리장성 지도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12.23 조회 602
hsy6685 2018.12.23 602
24
미중무역전쟁의 의미와 교훈 : 리샤오 길림대 교수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10.04 조회 900
hsy6685 2018.10.04 900
23
급격한 한랭 기후가 고려를 멸망시키고 조선을 세웠다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09.28 조회 757
hsy6685 2018.09.28 757
22
중국 황하의 강줄기 변화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09.15 조회 567
hsy6685 2018.09.15 567
21
페름기 대멸종 자료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08.29 조회 1078
hsy6685 2018.08.29 1078
20
찬란한 마야 문명 멸망으로 이끈 범인은 ‘가뭄’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08.20 조회 672
hsy6685 2018.08.20 672
19
잉카제국 의사들이 남북전쟁 때보다 뇌수술 잘했다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06.11 조회 817
hsy6685 2018.06.11 817
18
삼한시대 역사 앞당길 '국보급 청동창' 나왔다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06.01 조회 873
hsy6685 2018.06.01 873
17
콘드라티예프 파동과 강대국 변화의 역사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18.05.29 조회 1060
hsy6685 2018.05.29 1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