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게시판

200만년 전 그린란드를 그리다…화석 대신 환경 DNA로 생태계 재현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2-12-10 19:37
조회
1837


그린란드 북부 빙하기 퇴적물에서 200만년 전 DNA가 처음으로 발견됐다. 기존에 가장 오래된 DNA로 알려진 시베리아 매머드 뼈에서 추출했던 DNA보다 무려 약 100만년 더 오래된 것이다.

에스케 빌레르슬라우 영국 케임브리지대 동물학과 교수는 고대 DNA를 이용해 200만년 전 그린란드의 생태계 지도를 만들어 국제학술지 '네이처' 12월 7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밝힌 고대 그린란드의 생태계는 다양한 종의 진화 단계를 연결짓는 중요한 단서이자 오늘날 지구온난화로 장기적인 환경 피해를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 화석 아닌 퇴적물에서 200만년 전 DNA 발견

그린란드 북부 피어리 랜드에는 극지사막이 있다. 이 지역은 200만~300만년 전 지금보다 11~19도 더 따뜻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척추동물 화석이 발견되는 사례가 드물어 당시 서식했던 생물에 대한 연구가 어려웠다. 빌레르슬라우 교수팀은 구하기 어려운 화석에서 DNA를 추출하는 대신 환경DNA를 이용하기로 했다. 환경DNA는 토양, 물, 공기 등 다양한 환경에서 채취한 생물의 유전물질로 연구자가 직접 생물과 접촉할 수 없는 환경에서 유전자를 분석할 수 있는 방법이다.

연구팀은 5개의 서로 다른 위치에서 점토와 석영 등으로 이뤄진 41개의 퇴적물을 채취했다. 이후 퇴적물에서 DNA를 추출한 뒤 염기서열을 분석하고 동·식물과 미생물 DNA 라이브러리와 비교 작업을 통해 종을 추정했다. 그 결과 200만년 전 그린란드에는 순록과 산토끼, 나그네쥐, 자작나무 등을 포함한 동·식물과 미생물이 살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또 빙하시대 코끼리를 닮은 포유류였던 마스토돈이 멸종 직전까지 그린란드에 서식했다는 것도 밝혀졌다. 이전까지 마스토돈은 북·중앙아메리카 지역에서만 서식했다고 알려져 있었다.

빌레르슬라우 교수는 6일(현지시간) 열린 기자회견에서 "DNA를 복구하자 지금과 매우 다른 생태계가 펼쳐졌다"며 "(과거 그린란드에) 몇몇 종의 나무가 살았다는 사실이 DNA 분석을 통해 더 명확히 밝혀졌다"고 말했다. 또 "과거 멸종된 코끼리의 조상이 살았다는 것과 따뜻한 기후의 그린란드가 숲을 형성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커트 키예르 덴마크 코펜하겐대 인류세 및 제사기 연구그룹 교수는 "마침내 200만년 된 생태계의 지도를 그릴 수 있게 됐다"며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장비가 있어 퇴적물 안에서 작고 조각난 DNA를 분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따뜻했던 고대 그린란드에서 기후변화 해법 단서 얻는다

이번 연구 성과는 인류가 기후변화의 위험을 헤쳐 나가는 데 중요한 정보로 활용될 수 있다. 과거 그린란드의 기후가 지구온난화로 예측되는 미래 지구 기후와 유사한 점이 있기 때문이다. 미켈 페더슨 코펜하겐대 교수는 "온도 상승으로 발생하는 변화에 생명체가 어느 정도까지 적응할 수 있는지에 대한 단서를 얻을 수 있다"며 "생각한 것보다 더 많은 종이 격변하는 온도 변화에도 적응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다만 "오늘날 지구온난화 속도는 훨씬 빠르기 때문에 기후위기는 여전히 큰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고대 DNA를 추가 분석하는 한편 박테리아와 곰팡이까지 포함한 광범위한 미생물 DNA를 기반으로 고대 그린란드의 생태계 지도를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고대 그린란드 북부에 서식했던 동·식물과 미생물 간 상호작용이 이들의 생태에 미친 영향에 대한 추가 논문도 계획 중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환경DNA를 통해 오래전 생태계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빌레르슬라우 교수는 "만약 아프리카 점토 알갱이에서 고대 DNA를 추출할 수 있다면 더 많은 종의 기원에 대한 획기적인 정보를 수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최초의 인간과 인류 조상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1
지구 생명 탄생의 비밀, 알고 보니…[달콤한 사이언스]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4.05.15 조회 251
hsy6685 2024.05.15 251
90
백신의 역사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4.05.02 조회 343
hsy6685 2024.05.02 343
89
“인구 절반”을 노비 삼은 주자학(朱子學)의 나라 조선 - 송재윤의 슬픈 중국: 변방의 중국몽 <11회>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12.24 조회 912
hsy6685 2023.12.24 912
88
간빙기가 불러온 네안데르탈인과 데니소바인의 '극적인' 만남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11.25 조회 975
hsy6685 2023.11.25 975
87
안주현 - 네안데르탈인은 아직 살아있다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11.19 조회 883
hsy6685 2023.11.19 883
86
이상희 - 최신의 과학으로 인류학은 진화 중!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11.04 조회 896
hsy6685 2023.11.04 896
85
90만년 전 인류는 멸종 직전까지 갔다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09.06 조회 1118
hsy6685 2023.09.06 1118
84
네브라 스카이 디스크 - 기원전 1600년경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08.23 조회 1333
hsy6685 2023.08.23 1333
83
41만년 전, 그린란드 대부분에 얼음 없었다... 美 비밀 작전으로 드러나 (2023-07-21)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07.31 조회 1314
hsy6685 2023.07.31 1314
82
Burton Agnes drum - 영국 5000여년 전의 유물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07.24 조회 1299
hsy6685 2023.07.24 1299
81
파피루스 배로 대양을 건넌 민족학자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06.17 조회 1576
hsy6685 2023.06.17 1576
80
Plimpton 322 - 바빌로니아 수학 (BC 1800년 경)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06.10 조회 1357
hsy6685 2023.06.10 1357
79
이집트 고대 유적지서 불상 발굴…"인도양 지역과 교류 증거"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04.28 조회 1625
hsy6685 2023.04.28 1625
78
수도사의 월식 기록, 중세 화산폭발 밝혔다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04.20 조회 1947
hsy6685 2023.04.20 1947
77
박훈 - 미국도 넘어설듯 하더니...일본은 어쩌다 수십년 장기 침체 늪 빠졌나
작성자 hsy6685 작성일 2023.04.02 조회 1630
hsy6685 2023.04.02 1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