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명

로스차일드가의 시대 (1866 ~ 1931)

로스차일드 가문(Rothschild family)은 유대계 국제 금융재벌 가문이다. 나폴레옹 전쟁 이후 유럽 주요 국가들의 공채 발행과 왕족과 귀족들의 자산 관리를 맡아 막대한 부를 축적했으며, 철도와 석유산업의 발달을 주도하며 유럽의 정치와 경제 등에 큰 영향을 끼쳤다. 오스트리아와 영국 정부로부터 귀족 작위도 받았다.  

대불황 (1873년 ~ 1896년)

1929년 10월 월가의 주식 대폭락으로 시작된 1930년대 경기 침체를 현재 ‘대공황(Great Depression)’이라고 하지만 원조는 따로 있다. 1873년의 공황이 바로 그것이다. 1930년대를 강타한 대공황 이전까지 ‘대공황’이라고 하면 1873년 공황을 의미했다. 1873년의 공황은 새로운 이름을 얻었다. ‘장기불황(Long Depression)’ 또는 ‘대불황’이다.   1873년 대불황은

아일랜드 대기근 (1845년 ~ 1849년)

가장 유명한 대기근인 아일랜드 대기근(Great Famine)은 1845년에서 1849년까지 아일랜드에서 일어난 대규모의 기근, 역병과 해외 이민의 시기였다. ‘아일랜드 감자 대기근’이라고도 한다.   ※ 옐로우의 세계사 연표 : http://yellow.kr/yhistory.jsp?center=1845   기근은 전쟁, 인플레이션, 흉작(凶作), 인구 불균형 또는 정부 정책을 비롯한 여러 요인에 의해

1848년 혁명

1848년 혁명은 프랑스 2월 혁명을 비롯하여 빈 체제에 대한 자유주의와 전 유럽적인 반항운동을 모두 일컫는 ‘유럽 혁명’의 표현이다. 민족의 봄, 민중의 봄, 국민들의 봄(the Spring of Nations, People’s Spring, Springtime of the Peoples) 등으로 불린다. 사회주의자 – 아니 그보다는 공산주의자라 함이 타당할

유대인의 유랑과 부의 이동

현재 미국 총인구 2억 8천만 명의 2.2%에 해당하는 600여만 명(530만~680만)의 유대인들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따라서 그들은 미국 내에서 소수민족이라는 범주에 속하기는커녕 오히려 다수 세력을 형성하고, 그것도 각계각층의 최고 상층부를 구성하고 있다. 특히 미국의 유대인들은 미국뿐만 아니라 국제 사회 전반에 걸쳐서 월등하게

세계사 연표 리스트 소개

앞서 온라인에서 볼 수 있는 옐로우의 세계사 연표를 소개한 바 있다. ※ http://yellow.kr/yhistory.jsp   여기에서는 위의 <yellow의 세계사 연표>를 바탕으로 리스트 형태로 보여주는 화면을 소개한다. 기본 URL은 http://yellow.kr/yhistoryl.jsp 이다.       사건의 제목을 클릭하면 위키백과 등 보다 자세히 알 수 있는

관산성 전투, 백제 성왕의 전사 – 554년

백제와 신라 사이에 벌어진 관산성(管山城)전투는 두 나라 미래의 명운을 결정짓는 한판의 승부였다. 이 전투의 중요성을 보면 작지가 않은데, 백제는 중흥의 기틀을 빼앗기고 신라는 삼국 통일의 기반을 다지는 그런 역사적 사건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 동안 이를 전문적으로 다룬 논문이 적지 않게 나왔음은

신라가 한강을 차지하다 – 553년

백제 성왕이 551년 한강유역을 재점령(http://yellow.kr/blog/?p=2395)했지만 신라가 백제를 공격하여 553년 한강유역을 차지한 것으로 알고 있다.   백제가 신라에게 한강유역을 빼앗기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신라의 기습 공격설이 대표적이지만 백제의 포기설도 있다. 백제의 한성 포기는 『일본서기』의 552년 부분에 “이 해에 백제가 한성과 평양을 포기하였다.

백제 성왕, 한강 유역 재점령 – 551년

일반적으로 교과서나 백과사전 등을 보면 551년의 백제 한강유역 재점령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한다. 538년 사비로의 천도 후 백제 성왕은 한강 유역 회복작전을 기도하였다. 그러나 자력으로 고구려를 공격하기 어려웠기 때문에 신라·가야군과 연합군을 형성하였다. 이 시기 고구려는 대외적으로는 서북으로부터 돌궐(突厥)의 남하에 따른 압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