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가천마을 다랑이 논 – 명승 제15호 (다랭이 마을)

※ 황성열의 세계 – 문화재 : http://yellow.kr/nt.jsp

※ 명승 제15호 / 남해 가천마을 다랑이 논 (南海 加川마을 다랑이 논) / 2005년 1월 3일 지정 / 경남 남해군 남면 홍현리 777번지 등

문화재청의 설명은 다음과 같다:

"다랑이 논"은 선조들이 산간지역에서 벼농사를 짓기 위해 산비탈을 깎아 만든 인간의 삶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어 형성된 곳으로 "가천마을 다랑이 논"은 설흘산과 응봉산 아래 바다를 향한 산비탈 급경사지에 곡선형태의 100여 층의 논이 계단식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배후의 높은 산과 전면의 넓게 트인 바다가 조화를 이루어 빼어난 농촌문화경관을 형성하고 있어 경관적(예술적) 가치가 뛰어나다.

가천마을의 유래에 대한 자세한 자료는 없으나 대대로 마을에서 살아온 김해 김씨, 함안 조씨 가(家)에 전해오는 자료로 미루어 볼 때 신라 신문왕 당시로 추정되어지고 있으며, 미륵전설과 육조문에 대한 전설이 고려시대 이전에 삶이 시작되었고, 400여년 전에 일어난 임진왜란 시 사용된 것으로 추측되는 설흘산 봉수대(烽燧臺)는 이미 그 전에 이곳 가천마을에 집단적으로 거주했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있다.

전해오는 마을의 옛 이름은 간천(間川)이라 불리어 왔으나 조선 중엽에 이르러 가천(加川)이라고 고쳐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02년 농촌진흥청 농촌전통테마마을로 지정되었다.

논, 산림 및 바다의 자연적 요소와 가천암수바위, 밥무덤, 설흘산 봉수대, 서포 김만중의 유배지인 노도(섬)와 같은 문화적 요소는 명승적 가치를 한층 높이고 있다.

110172241794_1
가천마을 다랭이 논은 설흘산과 응봉산 아래 바다를 향한 산비탈 급경사에 108층 680개의 곡선형태의 다랭이 논으로 조성되어 바다와 조화를 이루어 빼어난 농촌문화경관을 형성하고 있다. 또한  주위에 있는 가천암수바위, 밥무덤, 설흘산 봉수대, 서포 김만중의 유배지인 노도(櫓島) 등이 명승으로서의 가치를 더하고 있다.
 
쌀이 귀했던 우리 선조들은 일굴 수 있는 땅은 대부분 논으로 개간하여 옥토로 가꾸어 왔다. 그래서 아슬아슬해 보이는 경사지에조차도 계단식으로 논을 일구었다.
 
110172241794_2
논의 모습이 가장 극적으로 보이는 모내기철과 추수철에는 논일을 하지 못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몰린단다.
 
110172241794_3
항공 뷰(?) 출처 : 한국관광공사 (http://biztour.visitkorea.or.kr/)
 


<참고자료 및 관련자료>

문화재청
홈페이지 : http://darangyi.go2vil.org/
네이버 캐스트 : 남해 가천 다랭이마을

남해 가천마을 다랑이 논 – 명승 제15호 (다랭이 마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