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발디 사계 중 겨울 (Vivaldi – The four seasons – Winter)

※ 옐로우의 클래식 : http://yellow.kr/musicView.jsp?s=yellowClassic

 

겨울에 잘 어울리는 음악. 비발디 사계 중 겨울을 들어본다.

 

『사계』(四季, 이탈리아어: Le quattro stagioni)는 이탈리아의 작곡가 안토니오 비발디가 1725년에 작곡한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작품 번호는 Opus 8, No. 1-4 이다. 비발디의 바이올린 협주곡 중에 가장 유명한 곡으로서 근대 독주 협주곡의 효시로 일컫는 작품이다. 또한 가장 사랑받는 바로크 음악 중 하나이기도 하다.

 

이 곡은 본래 열두 곡이 포함된 『화성과 창의의 시도』의 일부분으로 출판되었으나, 사계절을 묘사한 첫 네 곡이 자주 연주되면서 현재와 같이 따로 분리되어 사계로 불리게 되었다.

각 곡은 3악장으로 되어 있고, 빠른 악장들 사이에 느린 악장이 하나씩 끼어져 있다. 곡은 “봄”, “여름”, “가을”, “겨울”이라는 제목이 붙인다.

 

표제음악은 흔히 낭만주의의 산물로 여겨지지만 그 이전부터 다양한 시도가 존재해왔다. 비발디의 사계는 표제음악의 선구적 예로 꼽히고 있다. 이 곡은 협주곡 장르를 통해 사계절의 다양한 표정을 실감나게 표현하여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계에는 비발디가 쓴 것으로도 주장되는 ‘조잡하고 아마추어적'(?)인 작가를 알 수 없는 짧은 시(소네트)가 계절마다 붙어 있으며 그것이 곡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는데, 겨울은 다음과 같다.

 

제1악장. 얼어붙을 듯이 차가운 겨울. 산과 들은 눈으로 뒤덮이고 바람은 나뭇가지를 잡아 흔든다. 이빨이 딱딱 부딪칠 정도로 추위가 극심하며 따뜻한 옷을 입으면서 시원한 음식을 먹는다.

제2악장. 그러나 집안의 난롯가는 아늑하고 평화로운 분위기로 가득차 있다. 밖에는 차가운 비가 내리고 있다.

제3악장. 꽁꽁 얼어붙은 길을 조심스레 걸어간다. 미끄러지면 다시 일어나 걸어간다. 바람이 제멋대로 휘젓고 다니는 소리를 듣는다. 이것이 겨울이다. 그렇지만 겨울은 기쁨을 실어다 준다.

 

– 이무치치의 연주(I Musici 1988)로 들어 본다.

 

 

– 켈틱 우먼(Celtic Woman)의 클로에 에그뉴(Chloe Agnew)의 노래로 들어본다.

 

 

– 파비오 비온디(Fabio Biondi)의 다른 느낌의 연주

 

 

– 일 자르디노 아르모니코(Il Giardino Armonico)의 연주

 


<관련자료 및 참고자료>

 

위키백과 : 사계 (비발디)

네이버 매거진캐스트(문화산책) : 교향악과 표제음악

https://en.wikipedia.org/wiki/Il_Giardino_Armonico

비발디 사계 중 겨울 (Vivaldi – The four seasons – Winte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