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지표 – M0, MB, M1, M2, M3

 

– 미국 통화지표 M2와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를 보여주는 위의 그래프에서 앞으로의 변화가 궁금하다. 일반적으로 통화량의 증가가 인플레이션을 유발하는데… 강력한 인플레가 올까?

 

우선 통화지표가 뭔지 좀 알아봐야겠다.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화폐(돈)의 양, 즉 통화량은 얼마나 될까? 사실 화폐란 현금만이 아니고 유동성에 기반한 폭넓은 정의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통화량을 측정하는 지표인 통화지표는 여러 개가 존재한다. 통화량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대단히 중요한 만큼 중앙은행은 늘 잘 짜여진 통화지표 편제 체계를 갖추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통화지표는 일반적으로 “M”으로 분류된다. “M”은 일반적으로 M0 에서 M3 까지 다양하지만  “M”의 의미는 각 국가의 중앙은행에 달려있다. 다음은 미국 FRB의 경험적 척도에 따른 “M”의 일반적인 분류이다.

 

◎ M0 – (currency)

M0 = 민간 보유 현금(지폐와 동전, currency)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국가가 공식적으로 지정하여 쓰는 돈, 즉 통화이다.

 

 

MB  – (monetary base, base money, total currency, central bank money, 본원통화)

MB = M0 + 지급준비금 = M0 + FRB credit(필요지급준비금 + 초과지급준비금) + 은행의 시재금

 

우리나라에서는 MB가 M0이다. 본원통화는 중앙은행이 독점적 권한을 이용하여 발권한(찍어낸) 돈을 말한며 통화량 증감의 원천이 된다. 수표예금과 아래에 나타나는 여러 형태 통화의 근간이 된다.

 

 

M1 – 협의통화

M1 = M0 + 비은행 발행인의 여행자 수표 + 요구불예금 + 기타 수표가능예금(OCDs)

– 미국 M1 전년대비 증가율 : http://yellow.kr/financeView.jsp?s=M1

 

 

M2 – 광의통화

M2 = M1 + 저축성 예금 + 개인을 위한 10만 달러 미만의 정기예금과 단기자금예금계좌(MMA, MMDA)

 

M2는 인플레이션을 예측하는 데 사용되는 핵심 경제지표이다.

 

– 미국 M2 전년대비 증가율 : http://yellow.kr/financeView.jsp?s=M2

 

 

M3

M3 = M2 + 큰 액수의 정기예금, 기관의 MMF, 단기 환매가능 자산 및 기타 대규모 유동자산.

 

M3는 M2에 큰 금액의 장기예금을 포함한다. 2006년 이래 M3는 더 이상 미국 중앙은행에서 발표하지 않는다. 그러나 여러 사적 기관에서 산정한 추정치는 있다.

 

 

※ 다음은 M1 과 M2 에 대한 연방 준비 제도 이사회(Federal Reserve)에서 발표한 2012년 통계 발표이다. 돈이 M0(Currency) 가 M2 로 거의 10배나 증가하였다. 돈의 대부분이 신용에서 발생함을 알 수 있다.

 


 Components of M1 in the United States in 2012  $ billions
 Currency  $1,090.0
 Traveler’s checks  $3.8
 Demand deposits and other checking accounts  $1,351.1
 Total M1  $2,444.9 (or $2.4 trillion)
 Components of M2 in the United States in 2012  $ billions
 M1 money supply  $2,444.9
 Savings accounts  $6,692.0
 Time deposits  $631.0
 Individual money market mutual fund balances  $640.1
 Total M2  $10,408.7 billion (or $10.4 trillion)

 

 

※ 우리나라에서는 M1과 M2를 통화지표로, Lf와 L을 유동성지표로 이용하고 있다. M1은 화폐의 지급결제수단으로서의 기능을 중시한 지표로 시중에 유통되는 현금에 예금취급기관의 결제성예금을 더한 것이다. M2는 M1에 예금취급기관의 각종 저축성예금, 시장성 금융상품, 실적배당형 금융상품, 금융채 및 거주자예금을 더한 것이다.

 


<관련 용어>

 

◎ 통화량 (money supply) : 시중에 유통되는 화폐의 양

 

◎ 통화지표 : 통화량을 측정하는 지표로 대표적인 통화지표에는 M1(협의통화), M2(광의통화), M3(총 유동성) 등이 있다. 이 중 우리가 흔히 말하는 통화량은, 일반적으로 M2(광의통화)를 말한다. 나라마다 기준이 조금씩 다르다.

 

◎ 지급준비금(reserve) : 은행이 예금자들의 인출 요구에 대비해 예금액의 일정비율 이상을 중앙은행에 의무적으로 예치토록 한 지급준비제도에 따라 예치된 자금.

 

◎ 필요지급준비금(required reserve) : 법령에 의해 규정되어 있는 준비금으로서 법정지급준비금(legal reserve)이라고도 하는데 예금총액에 중앙은행이 결정하는 법정지급준비율을 곱하여 산출한다.

 

◎ 초과지급준비금(excess reserve) : 실제 보유 지급준비금에서 필요 지급준비금을 차감한 것이다. 이것은 은행의 신용창조의 원동력으로 이것이 없어질 때까지 신용창조가 이루어진다.

 

◎ 시재금(vault cash) :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현금을 가리킨다. 중앙은행에 있는 예치금과 함께 지급준비금으로 계상된다.

 

◎ 통화승수 : 통화승수는 돈의 총량을 의미하는 통화량을 중앙은행이 공급하는 본원통화(고성능 화폐: high-powered money)로 나눈 수치다. 즉, 통화승수는 한국은행이 본원통화 1원을 공급했을 때 이의 몇 배에 달하는 통화를 창출하였는가를 나타내주는 지표로 보면된다.

 

◎ 신용경색이란 신용이 위축되고 있음을 가르키는 것이다. 통화량 = 본원통화 + 신용 에서 ‘신용’ 부분이 위축되는 것이다. 조금 단순화해서 말하자면, 시중은행의 신용창조 기능이 위축되고 있는 것이다.

 


<관련 그림>

 

– 미국의 MB(오른쪽 눈금, Millions of Dollars)와 M1, M2(왼쪽 눈금, Billions of Dollars)

MB를 보면 2008년 금융위기로 실시한 양적완화의 규모가 대단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2008년 이후 M1과 M2의 기울기가 더 높아졌다.

 


<참고자료 및 관련자료>

 

https://en.wikipedia.org/wiki/Money_supply

네이버 지식백과(시사상식사전) : 우리나라의 중심통화지표

https://www.bok.or.kr

https://hsalbert.blogspot.com/

 

통화지표 – M0, MB, M1, M2, M3

One thought on “통화지표 – M0, MB, M1, M2, M3

  • 2019년 7월 11일 at 11:40 오전
    Permalink

    와 정말 명료하게 정리된 정보네요.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Daniel 형님.
    뭐 배워도 배워도 저 level이 달라서 투자자라고 생각했던 저를 투기자로 만드시는…ㅋ

    Repl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