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타 플랙 –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 옐로우의 Pop : http://yellow.kr/musicView.jsp?s=yellowPop

 

그는 손가락으로 나의 괴로움을 퉁겨 울렸고,

그는 말로써 나의 인생을 노래했어요.

 

– 로버타 플랙(Roberta Flack)

 

 

– 로리 리버맨(Lori Lieberman)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은 노멈 김블(Norman Gimbel) 작사, 찰스 폭스(Charles Fox) 작곡하였다. 신인 여성 가수 로리 리버맨(Lori Lieberman)은 로스앤젤레스의 클럽 ‘트루바두르(Troubadour)’에서 돈 맥클린(Don Mclean)의 아름다운 노래 “Empty Chairs”를 듣고 매우 감격했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김블과 폭스는 크게 공감하여 그 결과로 1971년에 만든 것이 이 노래이다.

 

로리 리버맨의 데뷔 싱글로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이 발매된 것은 1972년이었는데, 히트가 되지는 못했다. 그러나 그녀는 빌보드 출판사에 의해 아메리칸 에어라인(American Airline)의 스타 가수로 뽑혔고, 그런 일로 해서 그녀의 레코드가 아메리칸 에어라인 항공기 내에서 흐르게 되었다.

그 후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간의 항공기에서 우연히 이것을 들은 로버타 플랙은 완전히 이 노래에 반해 버려, 찰스 폭스를 만나 자기에게 레코딩시켜 달라고 제의했다. 그리고 2주일 후에 로버타 플랙은 이 곡을 레코딩하였는데, 73년 1월부터 히트하면서 3월에는 1위가 되어 밀리언셀러를 기록했다. 그래미상의 1973년도 ‘올해의 레코드(Record The Of Year)’와 최우수 팝 보컬 여성 가창상을 수상하고, 이 곡 자체도 ‘올해의 노래(Song Of The Year)’로 뽑혔다.

 

1999년에 로버타 플랙의 버전이 그래미 명예의 전당(Grammy Hall of Fame)에 이름을 올렸다.

 

많은 가수들이 이 곡을 리메이크했다. 특히 로린 힐(Lauryn Noelle Hill)이 아름답게 리메이크한 푸지스(Fugees) 버전은 크게 히트했고, 1997년 그래미상 Best R&B Performance by a Duo or Group with Vocal을 수상했다.

 

 

– 푸지스(Fugees)

 

 

– 페리 코모(Perry Como)

 

 

– 프랭크 시나트라(Frank Sinatra)

 

 

– Single by Roberta Flack from the album Killing Me Softly (1973-01-21)

 

 

※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의 가사는 다음과 같다.

Strumming my pain with his fingers

Singing my life with his words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Telling my whole life with his words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I heard he sang a good song, I heard he had a style

And so I came to see him to listen for a while

And there he was this young boy, a stranger to my eyes

 

Strumming my pain with his fingers

Singing my life with his words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Telling my whole life with his words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I felt all flushed with fever, embarrassed by the crowd

I felt he found my letters and read each one out loud

I prayed that he would finish but he just kept right on

Strumming my pain with his fingers

 

Singing my life with his words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Telling my whole life with his words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He sang as if he knew me in all my dark despair

And then he looked right through me as if I wasn’t there

But he just came to singing, singing clear and strong

 

Strumming my pain with his fingers

Singing my life with his words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Telling my whole life with his words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그는 멋진 노래를 부른다고 들었어요.

그는 스타일을 갖고 있다고 해요.

그래서 나는 그의 노래를 조금만 듣고 싶어 왔어요.

그는 거기에 있었어요.

내가 모르는 청년이었어요.

그는 손가락으로 나의 괴로움을 퉁겨 울렸고,

그는 말로써 나의 인생을 노래했어요.

그는 부드러운 노래로 나를 미칠 지경으로 만들어요.

그는 말로써 내 인생을 이야기하고 있어요.

그의 노래는 나를 미칠 지경으로 만들어요.

사람들 속에서 나는 열병에 걸린 것 같아요.

그는 내 편지를 발견하여 큰 소리로 읽고 있는 것 같아요.

어서 끝나면 좋겠다고 기도하고 있지만,

그는 아직도 계속하고 있어요.

그는 나의 어두운 절망을 알고 있기라도 한 것처럼 노래해요.

그리고 내가 거기에 없기라고 한 것처럼 나를 지나쳐 저쪽을 보았어요.

그러나 그는 거기에 있고,

이 낯선 사람은 시원스럽고 힘차게 노래하고 있어요.

 


<관련자료 및 참고자료>

https://en.wikipedia.org/wiki/Killing_Me_Softly_with_His_Song

https://en.wikipedia.org/wiki/Roberta_Flack

네이버 지식백과(이야기 팝송 여행 & 이야기 샹송칸초네 여행) : 달콤한 그대의 노래

https://www.rollingstone.com/music/music-lists/500-greatest-songs-of-all-time-151127/

https://www.billboard.com/articles/news/hot-100-turns-60/8468142/hot-100-all-time-biggest-hits-songs-list

 

로버타 플랙 –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