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그리그 – 페르귄트 모음곡 – 아니트라의 춤

아니트라의 춤 (Anitra’s Dance)은 페르귄트 제 1모음곡의 3번째 곡이다.   ※ 그리그 – 페르귄트 모음곡 (Peer Gynt Suite) : http://yellow.kr/blog/?p=3040   페르귄트는 사막의 베두윈족을 만나 추장의 딸 아니트라에게 반하게 되는데, 아니트라의 춤사위에 반한 페르퀸트의 모습을 선율로 즐길수있다. 관현악합주에 트라이앵글을 곁들여 동양적이며 관능적인

그리그 – 페르귄트 모음곡 – 솔베이지의 노래

그리그(Grieg), 페르귄트(Peer Gynt)는 몰라도 <솔베이지의 노래(Solveig’s Song)>를 아는 사람은 많다. 그 정도로 페르귄트 모음곡에서 가장 유명하다고 할 수 있다.   ※ 그리그 – 페르귄트 모음곡 (Peer Gynt Suite) : http://yellow.kr/blog/?p=3040   제 2모음곡의 4번째 곡인 ‘솔베이지의 노래’는 방랑의 길을 떠난 주인공

그리그 – 페르귄트 모음곡 – 아침의 기분

※ 그리그 – 페르귄트 모음곡 (Peer Gynt Suite) : http://yellow.kr/blog/?p=3040   페르귄트 제1모음곡 중 첫 곡인 ‘Morning Mood’는 보통 ‘아침의 기분'(아침의 노래, 아침)이라고 한다.   ‘아침의 기분’는 페르귄트가 맞이한, 새벽빛이 서서히 떠오르는 모로코의 해안 풍경을 서정적으로 묘사한 곡으로 ‘솔베이지의 노래’와 함께 『페르귄트』에서

그리그 – 페르귄트 모음곡 (Peer Gynt Suite)

『페르귄트(Peer Gynt)』는 헨릭 입센(Henrik Ibsen)이 1867년에 쓴 작품이다. 원래는 공연을 목적으로 하지 않는 레제 드라마로 쓰여진 것이 그 후 입센이 무대에서 상연을 하게 된 것이다. 원래는 무대용이 아닌 이 작품의 상연에 있어서 입센이 음악을 통해 약점을 보완할 것을 생각했다. 그래서

라임라이트 (Limelight)

※ 옐로우의 Ost : http://yellow.kr/musicView.jsp?s=yellowOST   <라임라이트>는 무성영화 시대 코미디 배우였던, 찰리 채플린의 자전적 영화다. ‘어느 발레리나와 광대의 이야기’. 라임라이트는 무대조명을 뜻한다. 미국에서 1972년 뒤늦게 개봉되어 1973년에 아카데미 음악상(Academy Award for Best Original Score)을 수상했다. 음악도 채플린이 맡았다.   – 라임라이트의 주제곡

오즈의 마법사(The Wizard Of Oz, 1939) – Over The Rainbow

영화 『오즈의 마법사(The Wizard Of Oz, 1939)』는 1900년에 세상에 나온 프랭크 바움의 동화 『위대한 오즈의 마법사(The Wonderful Wizard of Oz)』를 원작으로 만든 판타지 뮤지컬 영화로 빅터 플레밍이 감독을, 주디 갈런드가 주연을 맡았다. 할리우드 뮤지컬 전성시대의 MGM사 작품이다.   1940년 아카데미 영화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千と千尋の神隠し)

※ 옐로우의 영화음악 : http://yellow.kr/musicView.jsp?s=yellowOST   미야자키 하야오(Hayao Miyazaki, 宮崎駿) 감독 작품 중에 가장 좋아하는 영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千と千尋の神隱し: The Spiriting Away Of Sen And Chihiro, 2001) 이웃집 토토로도 그렇지만 히사이시 조(Hisaishi Joe, 久石讓)의 주옥같은 음악 때문에 더 좋아하게 되었는지도 모른다. 많은